베니키아 한성호텔

역사와 문화가 있는 호텔 / 예술의 감동을 전하는 호텔 / 한국관광공사 체인화(Best Night Korea)

HANSUNG

HOTEL STORIES

SINCE 1949

'한성여관'

역사와 예술 오랜 시간이 머무는 곳!

그리고 가장 한국적인 색채로 늘 그 자리에 있어온

베니키아 전주한성관광호텔

BENIKEA = Best Night in Korea

베니키아는 한국형 비지니스호텔급 체인브랜드로

'베스트 나이트 인 코리아(Best Night in Korea)'의 머리글자를

조합하여 만들어졌으며,'최고의 휴식을 선사하는

한국의 대표 호텔'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한국관광공사 베니키아호텔 체인

한성 그리고 첫 만남

갤러리에 들어온 듯 감각적인 로비와 복도

호텔에 들어서자마자 좌측 복도에 걸려있는 흑백사진들, 호텔의 발자취가 담긴 옛 사진들 입니다. 6.25 한국전쟁 이전에 문을 열어 격동의 시대를 지나오며 굳건히 한 자리를 지켜온 호텔의 역사는 한국 현대사의 단편을 보는 듯 한쪽 벽면을 사진으로 가득 채워 고객님과 첫 만남의 장소인 입구는 작은 갤러리로 표현하여, 고객님의 얼굴에 미소가 가득하고 하루 여행의 끝에서 편안히 쉬어가실 수 있도록 아이덴티티를 가장 잘 드러내는 공간이라고 할수 있다. 로비 안으로 완전히 들어서면 크고 작은 액자와 몇몇조형품, 공예품들을 사방으로 배치하여, 미술관으로 봐도 손색없는 로비에서 친절한 직원들의 안내를 받으실수 있습니다.

호텔내부 인테리어

아늑한 전통 한옥에 들어온 분위기 연출

단순히 숙박업소가 아닌 '미술관'처럼 투숙객들과 예술적인 교감을 나누고 소통하고자 20여명의 서양화가, 한지 및 섬유공예가, 도자기와 금속 공예가 작품 100여점을 호텔 곳곳에 전시되어 있고, 한옥 호텔에 들어온 듯 정갈한 한국식 '안방'으로 투숙객을 맞이 합니다. 한지를 바른 벽과 창호지를 댄 전통 창살의 여닫이문, 한지 사각등, 달마도등 옛 한옥 감성이 그대로 표현하자 노력하였으며, 조금은 투박하고, 거칠어 보이지만 이또한 60년 역사를 지키고자 하는 마음이 베어 있습니다.